[언리얼] 기아



소비자들이 움직이고 있습니다. 그들의 니즈는 테크놀로지의 발전과 함께 갈수록 다양해지고 또 복잡해지고 있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모든 분야에서 태동하고 있고 자동차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의 경험들도 예외가 아닙니다. 하지만 자동차라는 제품의 특성상 오프라인은 가장 중요한 접점임을 부정할 순 없습니다. 그래서 기아(Kia)는 미래 리테일의 변화를 대응하는 것에 심혈을 기울이는 중입니다.

기아는 최근 사명을 변경하였고, 브랜드도 리뉴얼하였습니다. 모든 걸 고객 관점에서 시작하는 새로운 비즈니스들을 준비하며 기아를 접하는 모든 과정에서 느끼는 고객의 경험들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가장 먼저 오프라인 리테일 공간을 개선하는 일에 착수했고, 그 시작은 강서 플래그십 스토어였습니다. 



리얼타임 기술과 결합된 새로운 리테일

강서 플래그십 스토어는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영감을 전하겠다는 기아의 신규 브랜드 지향점이 담긴 공간으로, 각종 디지털 기술과 결합한 차별화된 체험이 특징입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언리얼 엔진으로 제작한 3D 컨피규레이터가 있습니다. ‘라이브 캔버스’라고 불리는 이 대형 3D 컨피규레이터는 무려 크기가 가로 14.6m, 세로 4.1m의 LED 전광판에서 표시되는데 고객이 매장에 입장하는 순간부터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냅니다.

언리얼 엔진으로 제작된 기아의 3D 컨피규레이터는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인 360도 내/외장 뷰는 물론, 램프나 도어 그리고 트렁크까지 열어볼 수 있는 기능을 구현하였고, 컨피규레이션한 차량을 가상 주행 시뮬레이션 게임을 통해 주행해 볼 수도 있습니다. 또한, 견적 시스템을 추가하여 실시간으로 본인이 구매하게 될 조합을 바로 확인할 수도 있는데 이렇게 세세한 옵션까지 모두 반영된 사실적인 이미지는 고객들의 구매 결정에 실제적으로 많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스토어 이용 방법 또한 최근 추세에 맞춰 ‘언택트’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야간 시간에 한하여 건물 입구에 위치한 키오스크 또는 기아 홈페이지에서 QR코드 형태의 디지털 아이디 스토어패스를 발급받으면 직원을 부를 필요 없이 체험에 필요한 사항을 안내받을 수도 있습니다.

사람들이 자동차 매장을 방문하는 본질적인 이유는 무엇일까요? 제품을 직접 눈으로 보고 탑승해 보기 위함입니다. 그렇지만, 모든 색상과 옵션을 고려하여 수백 수천 대를 전시할 수는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기아의 3D 컨피규레이터는 그 공간적 한계를 넘어서고자 하는 시도입니다. 언리얼 엔진의 리얼타임 기술을 통해 실제와 같은 3D 퀄리티를 구현하고자 했고,  몰입감 있는 부가 경험 요소들을 제작하여 공간적 한계를 넘고자 했습니다. 



기아가 꿈꾸는 미래

기아의 리테일 매장은 물리적 한계와 심리적 한계를 허물어 가며 변화하고 있습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대한 정의는 아직 명확히 규정된 것은 아니지만, 누구나 찾아와서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경험의 공간, 그리고 그 속에서 한 분이라도 영감을 받아가는 것. 이것이 저희가 생각하는 미래이며, 앞으로도 고객들과 만들어갈 커뮤니케이션 과제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변화의 중심에는 언리얼 엔진과 같은 리얼타임 기술이 있고, 기아는 이 기술과 함께 미래를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고자 합니다. 



(48732) 10th floor, 244, Jungang-daero, Dong-gu, Busan (Choryang-dong, Heungkuk Life Insurance Busan office building)

TEL : 1600-1663 

FAX : 051-977-0302 

 MAIL : info@samwooim.com 

(48732) 10th floor, 244, Jungang-daero, Dong-gu, Busan (Choryang-dong, Heungkuk Life Insurance Busan office building)

TEL : 1600-1663  |  FAX : 051-977-0302  |   MAIL : info@samwooim.com